Free US shipping on orders $49+*

About korean Tea

LOOSE LEAF


* Green tea Grade

Ujeon(First Pluck) – Collected before April 20/ The highest grade tea.

This tea is made by hand picking the first tea leaves that have passed the cold of winter, and the taste and flavor of the tea is gleaming.

Sejak(Second Pluck) – Collected from April 20 to May 5/ It is the most popular green tea grade.

It is made of only tea leaves that have not been spread on leaves, and it is called Jakseol tea because its size is like the sparrow’s tongue.

Joongjak(Third Pluck) – Collected until Mid-May/ This tea does not drop much in quality than Ujeon or Sejak, and you can enjoy the unique flavor and color of green tea.

After the spear (initial sprouting) and sprouting (leaf that starts to bloom) are spread out, one or two leaves are picked, and color and taste are relaxed.

Daejak(Fourth Pluck) – Collected in late May/ It is a grade of green tea that contains a lot of tannins and can feel a tangy taste.

This is a kind of coarse green tea made from harder leaves than Jungjak, and it is rich in green tea components.

Yeopcha – Collected from June to July/ It is mostly hardened leaves and is usually graded as boiling water.

It is a green tea with various effects such as fat decomposition and anti-aging.

How to enjoy delicious green tea

Boil water – If you put green tea leaves in this boiling water, the tea will become stronger, so cool the boiled water to about 70 ~ 80 degrees. – Then put 2g of green tea leaves in warm water for 2 ~ 3 minutes I drink later.

Because green tea leaves do not disappear because of the tea once made, it is better to make tea 2-3 times with tea leaves once. The taste of the second green tea than the first made green tea is more tender and delicious.

Other uses of green tea

Excellent deodorizing effect 

If the smell of the bathroom is bad or the smell of the refrigerator is high, put the dried tea leaves in a small net, and it is good for deodorant effect and good for deodorization.

Fertilizer in pots

After drinking tea, do not throw away the residue but use it as a fertilizer for pollen. The ingredients other than the amino acids in tea leaves are not dissolved in water, but they remain in the leaves, so if you give tea leaves to tubular plants or pots, they will be good substitutes for fertilizers. It is also good fertilizer even if you give green tea left after drinking in high quality flowerpot.

Remove mold from the closet

If you put the dried tea leaves in a mesh pocket and hang them in the closet, the strong absorption of the tannins and chlorophyll of the tea leaves not only removes the mold odor, but also refreshes the mood when the scent is buried in clothes. In addition, the tea leaves rolled in a drawer, evenly spread a piece of paper after covering it, and keeps clothes on it does not cause mildew fungus and prevents discoloration of clothes.

Easy to clean carpet

After drinking tea, squeeze the water from the tea leaves and sprinkle it over the carpet. After about 3 hours, the tea leaves are rolled around to absorb dust and germs. The tea leaves are then shaken out with a vacuum cleaner, dried and stored in well-ventilated areas, and kept clean until next winter.

Cook and storing Fish

When you make a fish dish, you can put a tea into it and the flavonol contained in the green tea is removed from the fish smell, and the flesh becomes hard and the fish bone becomes smooth and soft. Therefore, the digestive power is high, absorption is fast, taste and texture is good when you eat.

Even before the sashimi is made, the fish is washed in the green tea and then the fish is cut off to prevent food poisoning. Also, if you store wrongly dried fish, you may get insects if you store it wrong. You can prevent this by storing dried leaves.

When insect bites

When you go out to play outdoors, burning dried tea leaves will not bring mosquitoes as well as various insects. In addition, when bitten by mosquitoes or insects, if you put green tea on the bite, poisoning can be easily solved without poisoning and sedation.

LOOSE LEAF

* 차의 등급

우전 (First Pluck) –  가장 고급 등급의 녹차, 이 차는 한겨울 추위를 이겨낸 첫번째 찻잎을 직접 손으로 따서 만들며, 차의 맛과 향이 여리고 순하다.

세작 (Second Pluck) – 가장 대중적으로 선호하는 녹차의 등급이다. 잎이 다 퍼지지 않은 찻잎만을 따서 만든 차로 크기가 참새의 혀 같다고 하여 작설차로도 부른다

중작 (Third Pluck) – 우전이나 세작보다 질이 크게 떨어지지 않는 등급이며 녹차 고유의 향과 색을 즐길 수 있다.  창(처음에 돋는 움)과 기(피기 시작한 잎)가 모두 퍼진 후에 잎을 1~2장 따서 만들며 색과 맛이 여유롭다

대작 (Fourth Pluck) – 탄닌이 많이 함유되어 떫은 맛이 느껴지는 녹차등급이다. 중작보다 더 굳은 잎을 따서 만든 거친 녹차의 종류이며 녹차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엽차 – 굳은 잎이 대부분으로 숭늉 대신 끓여마시는 등급이다. 지방분해와 노화방지 등 여러가지 효능이 있는 녹차이다

 

차를 맛있게 즐기는 방법

물을 팔팔끓인다. 이 끓는물에 바로 녹차잎을 넣으면 차의 떫은맛이 강해지므로 끓인물을 약 70~80도까지 식혀준다.  그런다음 다기에 2g 정도의 녹차잎을 넣고 식힌 물을 부은후  2~3분 후에 마신다.

녹차잎은 한번 차를 우려냈다고 해서 맛이 모두 사라지지 않으므로 한번 넣은 찻잎으로 2~3번 차를 우려먹는게 좋다. 처음 만든 녹차보다 두번째 우려낸 녹차맛이 더 은은하고 맛있다

녹차의 다른 효과

뛰어난 탈취효과 : 화장실 냄새가 심하거나 냉장고 냄새가 많이 날때는 말려둔 찻잎을 작은 망에 담아 넣어 두면 탈취 효과가 뛰어나 냄새 제거에 좋습니다)

화분의 비료 :  차를 우리고 난 찌꺼기는 그냥 버리지 말고 화분의 비료로 사용하면 좋습니다. 찻잎 찌꺼기의 아미노산 이외의 성분은 물에 녹지 않고 잎에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에 차 찌꺼기를 관상수나 화분에 주면 비료 대용으로 좋은 효과를 나타냅니다. 고급 화분에는 우려 마시고 난 찌꺼기를 다시 한번 우려내어서 식힌 다음 그 물을 주어도 역시 좋은 비료가 됩니다

옷장 속 곰팡이 제거 :  말려 둔 찻잎을 망사주머니에 넣어 옷장속에 걸어 두면 찻잎의 타닌성분과 엽록소의 강력한 흡수력이 곰팡이 냄새를 없애줄 뿐만 아니라, 은은한 향기가 옷에 베어 입을 때 기분이 상쾌하다. 또한 서랍에 말려 둔 찻잎을 골고루 펴고 종이 한 장을 덮은 후, 그 위에 옷을 보관하면 좀벌레나 곰팡이가 생기지 않고 옷의 변색도 막아준다

카페트 청소를 쉽게 : 우리고 난 찻잎의 물기를 꼭 짜서 카페트 위에 고루 뿌려 둡니다. 3시간쯤 후에 찻잎을 이리저리 굴려서 먼지나 세균을 흡착 시킨 후, 찻잎은 청소기로 털어내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말렸다가 돌돌말아 넣어 두면, 다음 겨울까지 깨끗하게 보관 할 수 있습니다

생선요리 및 보관 : 생선 요리를 할 때 차를 넣어 만들면 녹차에 들어있는 플라보놀이 비린내를 없애고, 살이 단단해지며 생선뼈가 부드럽고 연해집니다. 따라서 소화력이 높아지고 흡수가 빠르며 먹을 때 맛과 촉감이 좋습니다. 생선회를 뜨기 전에도 녹차에 생선을 씻은 후 썰면 비린내도 나지 않고 식중독을 예방한다. 그리고 잘 말린 생선도 잘못 보관하면 벌레가 생길 수 있는데, 이 때 말린 찻잎을 넣어 보관하면 이를 방지 할 수 있습니다

벌레 물렸을때 : 야외에 놀러갔을 때, 말린 찻잎을 불에 태우면 모기는 물론 각종 벌레들까지 다가오지 않습니다. 뿐만 아니라 모기나 벌레에 물렸을 때에는 녹차를 물린 곳에 발라주면 해독 작용과 진정 작용으로 붓지 않고 독성이 쉽게 풀립니다